[zzcoPa]

이제 호주 여행도 어느덧 마지막 밤만을 남겨두었다.
갭팍을 뒤로하고 저녁무렵 도착한 달링하버에서 마지막 저녁식사를 하기로 했다.
한주가 정말 후딱 흘러가 버렸다..


달링하버 근처 건물에 주차를 하고 걸어나섰다. 달링하버 주변을 운행하는 모노레일이 보인다.



달링하버 지역은 보행자 전용 지역으로, 바다를 끼고 있어 아름다운 야경으로 유명하다.
시드니 현지인에게도 있기있는 데이트 코스라고 한다.






애초에 계획은,  시드니 세계에서 가장큰 아쿠아리움중에 하나인 시드니 아쿠아리움에 가볼까 했으나
씨월드 다녀왔으니.. Pass..





 








































 

배를 개조해 만든 restaurant, South Steyne.









우리가 찾아간 식당, Harbo side에 있는 Hurricane``s Grill.



식사하기에 괜찮은 식당이라고 한다..
도착후 40-50분정도 자리 날때까지 기다려야 했다...






주문한 스테이크와 Rib.






하버가 내려다 보이는 멋진 식사~...



재롱둥이...



달링하버의 백미는 역시 야경이겠지..




















그렇게 시드니에서의 마지막 밤이 지나가다....



2010. 3. 11 @ 시드니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zzoco

하루하루 소풍처럼 즐겁게~

댓글을 달아 주세요